고유종교

각국의 국인들은 자신과 연계되어 있는 본주이신 고유신(固有神)을 모신다. 즉 자신들의 생성과 연관되어 있는 고유한 전통종교를 교육하고 학습하며 신앙하고 있다. 특히 이러한 종교전통은 상고시대에 문화 및 문명이 발달한 국가의 중심지역에서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물론 오늘날에는 소수의 민족종교가 보편화 되면서 다수의 국가에서 자신의 국인들의 생성과 연관성이 없는 타민족의 종교를 수용하는 경우도 없지 않다.

세계적으로 민간에서 신앙하는 대상은 다양한데 가장 대표적인 것은 별(星) 그리고 해(日)와 달(月)이다. 종교가 과학의 도움을 받지 못했던 고대나 중세까지도 항상 하늘에서 빛나는 별과 아침에 뜨고 저녁에 지는 해와 저녁에 뜨고 아침에 지는 달은 경이로움 그 자체였으므로, 별 그리고 해와 달과 연관된 종교가 다수 존재하였다. 그리고 이들 우주와 땅의 만물을 주재하는 천기(天氣), 천도(天道) 그리고 천리(天理) 역시도 신앙의 대상으로 중시되었다.

그러나 이들 원리와 자연물이 신 및 인간의 생성과 전혀 무관한 것은 아니지만 신 및 인간 그 자체와는 차이가 있는 것이다. 따라서 천기, 천도 및 천리라는 원리 그리고 하늘과 땅의 칠성과 팔풍과 구야, 28숙과 전뢰운우, 기화수토, 수화목금토, 산악과 강과 바다, 해와 달과 토지, 산천과 호수라는 자연물 그리고 물기와 물귀를 신으로 보기는 어려우므로 이들 우주만물의 원리와 기틀은 우리의 고유신이 아니다.

그리고 우주만물의 기를 신으로 보거나 자연물이나 만물을 신으로 보는 범신류의 종교가 있다. 이러한 영향으로 학문적으로 연구되던 천신지기인귀를 하늘에 존재하는 것을 천신(天神)이라 하고, 땅에 존재하는 신을 지기(地祇) 그리고 사람의 신을 인귀(人鬼)라고 하기도 하였다. 그리고 조상신을 배향하던 토지와 곡식의 신을 사직(社稷)의 신으로 모시기도 하였다. 그러나 하늘뿐만 아니라 땅과 인간에도 신이 존재하므로 이는 우리 국인들이 신앙한 신에 대한 정확한 내용이나 표현이 아닌 것이다.

그리고 또 민간에서 신앙의 대상으로 삼은 것으로 맹수들이 있다. 그러나 동물은 영혼과 혼백으로 생성된 인간과 달리 물기에서 생성된 것으로 인간과 상하 및 원근의 차이가 있다. 즉 삼도의 물기에서 사물이 생성되는 시기에 동물이 등장한 것으로 동물은 신 및 인간과 차이가 있는 것이다. 그리고 맹수는 사람을 돕기도 하지만 사람을 해치기도 하므로 신앙의 대상이 아니라 오히려 경계의 대상으로 삼아야 하는 것이다. 맹수와 달리 신께 제사 올릴 때에 사용하는 희생으로 소, 말, 양, 돼지, 꿩, 닭, 물고기 등이 있다. 그리고 물귀에서 만물이 생성되는 시기에 식물이 번식한 것으로 제사 올릴 때에 사용하는 과일 및 채소 등이 있다.

그리고 또 신앙의 대상이 되는 것으로 사람의 영혼이 있다. 사람의 영혼은 본주이신 신(神)과는 다른 인격이지만 역사적으로 신성한 영혼은 국인들의 경배의 대상이 되기도 하였다. 그러나 이는 그들이 신(神)이기 때문에 숭배하는 것이 아니라 신성한 영혼으로 천지의 별과 산악과 강과 바다와 토지와 산천과 마을과 곡식 등을 다스리는 역할을 담당하기 때문에 경배하는 것이다. 즉 이들은 엄밀한 의미에서 신계의 신과 구별되지만 신의 보조자로 우주만물을 다스리는 존재이기 때문에 숭배의 대상이 되기도 하는 것이다. 국가를 건국한 공이 있는 국왕, 학문이나 무공이 높아 존경을 받은 인물 그리고 이승에서 성통공완한 인물들은 천궁에 들거나 저승에서 우주만물을 다스리는 역할을 하므로 경배의 대상이 되는 것이다. 그리고 각 가정에서는 조상신뿐만 아니라 선조의 혼백을 모시고 제사하기도 하였다.

상고시대 이래로 소도가 존재하였고, 산천(山川)에 산상을 조성하여 상제를 모시는 풍습이 있었다. 그리고 거목(巨木)에 환웅상을 봉한 것을 웅상이라고 하였다. 일월과 달리 토지는 동식물과 연관성이 있는데 성황 또는 성황당이 대표적이다. 이는 고려시대에는 성황으로 불리다가 조선시대에는 성황사 또는 성황당으로 불리었다. 성황당은 토지의 거목에 해당 지역의 유명 인사를 봉해 마을의 수호신으로 모시기도 하였다.

그러면 우리 국인의 기원과 관련된 고유신은 존재하며 우리 조상들이 신앙하였던 고유한 전통종교는 존재하는 것일까? 역사기록에 의하면, 우리 종교사에는 다른 국가의 원시종교에서 보이는 자연물이나 동식물과 관련된 기록들이 많지 않은데 그 이유는 우리 국인의 생성과 연관된 신교(神敎)라는 전통종교가 있었기 때문이다. 신교(神敎)는 일신과 삼신 그리고 천지인의 신과 천지의 신과 대주신 그리고 상제님을 모시는 종교로 천부경, 삼일신고 그리고 참전계경을 그 경전으로 삼고 있다. 즉 우리 고유신을 교육하며 신앙하는 신교가 우리의 고유한 전통종교로 환국, 배달국, 단군조선, 북부여와 후삼한, 서라, 계림, 고구려, 백제, 가야, 신라 그리고 발해 등에서 신단과 신궁 등의 유적지에 관한 기록이 있고, 그 경전과 삼인 등에 관한 기록이 오늘날까지 전해져 오고 있다.

앞에서 살펴본 것처럼, 우리 국인들은 아주 먼 상고시대로부터 고유한 전통종교인 신교(神敎)를 신앙하였다. 고려시대에 불교, 도교 그리고 무속이 민간에 전파되면서 그 영향력이 약해졌지만 유교(儒敎)를 중시하였던 조선시대 역사책에도 신교(神敎)에 관한 기록들이 남아 있다. 천지인(天地人)은 하늘, 땅과 사람의 삼재(三才)로 보기도 하고, 신계와 우주만물계와 인간계의 삼계(三界)로 보기도 한다. 세상은 신계와 신명계와 인간계로 구분되고, 인간의 생사는 이승과 저승으로 구분되는데 이승은 사람이 태어나 일생을 사는 심신의 공간이고, 저승은 사람이 죽으면 가는 영혼의 공간으로 명계와 유명계와 천궁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승과 저승뿐만 아니라 이들 신계와 신명계 그리고 유명계는 분리되어 존재하지만 또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는 것이다.

신교(神敎)에서 국가제례는 국왕이 주관하였지만 삼인(종인, 종인과 선인)들이 신을 모시고 국왕을 보좌하며 국인들을 교화하였다. 국왕과 삼인들은 3·7일을 기한으로 지감하고 조식하고 금촉하며 심신을 정화하기도 하였고, 새해에는 소 발굽이나 거북 등이 갈라지는 형태를 보고 한 해의 길흉화복(吉凶禍福)을 점치기도 하였다. 그리고 또 철학과 학문에서 많은 업적을 남겼다고 전한다.

우리의 역사책은 신교(神敎)의 경전으로 천부경, 삼일신고와 참전계경을 열거하고 있다. 현재 일부 단체들이 이들 경전을 근거 없이 사용하고 있는데 이는 우리 전통종교인 신교(神敎)의 경전으로 연관된 단체에서만 사용되어야 한다. 천부경은 신과 세상과 인간의 생성원리를 기록한 경전이고, 삼일신고는 하늘과 인간과 세계 그리고 신과 천궁에 대해 기록한 경전이고, 참전계경은 신교의 사람들이 지켜야 할 종교규범이자 백성들이 지켜야 할 생활규범을 기록한 경전이다.

상고, 고대와 중세시대뿐만 아니라 근세에도 우리의 고유한 전통종교인 신교(神敎)에 관한 기록이 있고, 근대와 현대시대에도 이에 관한 수많은 내용들이 기록되고 있다. 즉 우리의 고유한 전통종교인 신교(神敎)는 현재 보편화 되어 있지는 않지만 그 내용에 관한 연구와 출판은 오늘날에도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세계 각국이 지향하고 있는 전통종교의 복원사업은 세계의 문화 및 문명지역을 중심으로 다양한 진리(眞理)를 추구하는 오늘날의 시대정신과 결합하여 앞으로 더욱 더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