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종교 신교

신의 세상에 존재하시는 일신과 삼신 그리고 천지인의 신과 천지 및 일월의 신께서 인간과 우주만물을 생성하신 이래로 인류는 대성(大城)의 시대를 거치고, 빙하기와 해빙기, 우기와 건기 속에서 구석기를 보내고, 신석기, 청동기 그리고 철기시대를 거쳐 오늘에 이르고 있다. 우리 선조가 살아왔고, 우리가 살고 있는 동아시아의 중화와 청구 및 삼한에 언제부터 인류가 생활하기 시작했는지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삼한사온으로 이어지는 좋은 자연환경 덕분에 빙하기에도 인류가 생활하였을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빙하기가 끝난 신석기시대 이래로 인간의 활동은 왕성해졌는데 국가와 국인의 종교행위도 이때부터 체계적으로 발전한 것으로 보인다.

기록에 의하면, 한국인의 형성은 별뿐만 아니라 해와 달이 빛나고 토지에 초목이 자라던 일월의 대주신 시대 이래로 역수가 불안정하던 마고의 대성시대로 거슬러 올라가고, 유물과 유적에 의하면 구석기 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그리고 한반도와 그 주변지역에 환인천제가 환국을, 환웅천황이 배달국을, 단군왕검이 조선국을 건국하신 이래로 북부여와 후삼한 그리고 서라, 계림, 고구려, 백제, 가야, 신라, 통일신라와 대진국(발해)을 거쳐서 고려와 14세기 조선과 대한민국으로 발전해 왔다.

중화뿐만 아니라 청구 및 삼한에서 발생한 전통종교에 대한 기록이 전해져 오고 있는데, 환국으로부터 구전되던 경전인 천부경이 환웅 배달국 때에는 녹도문자로, 단군 조선국 때에는 국문정음(가림토문자)으로 기록되었고, 환국의 말기에 환웅천황께서 삼일신고를 조술하여 배달국 시대에 글이 되었고, 배달국의 전인들이 참전계경을 계율로 삼았다고 한다. 환국에는 5훈, 신시에는 8훈, 단군조선에는 7범과 9서가 있다.

따라서 일월의 시대와 대성의 시대를 거쳐서 중화, 청구 및 삼한에 국가가 건국되면서 종교도 체계를 갖춘 것으로 볼 수 있다. 당시에도 종교는 신계의 신 및 유명계의 신명과 소통하며, 사람들이 인간적인 삶을 영위하도록 지도하면서 현실에서의 재앙을 줄이고, 또 이승과 저승에서 정화된 사람의 영혼이 명계와 유명계를 거치고 다시 선량한 인격을 가진 후손으로 태어날 수 있도록 지도하는 선순환의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이래로 종교는 국인과 종교인들이 국민들을 교육하고 국민들을 이를 학습함으로써 지적 수준을 향상시키고, 현실에서의 재앙을 줄임으로써 이승과 저승에서 선량한 인품을 고취시키고, 선량한 국민들이 연합하고 통합하여 국가를 발전시키는 좋은 역할을 하였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우리의 조상과 함께 생겨나 우리 선조들의 생활의 일부가 된 종교를 우리의 고유한 전통종교라고 하는데 바로 신교(神敎)가 그것이다. 신교는 우리 역사(歷史)에 기록되어 전해져 오는 전통종교로 신(神)으로써 종교를 세워 가르침을 베푼다는 뜻이다. 우리의 신교는 환국, 배달국, 단군조선국 그리고 북부여와 후삼한 그리고 서라, 계림, 고구려, 백제, 가야, 신라, 통일신라와 대진국(발해)시대까지 융성하다가 고려가 불교와 도교를 숭상하고 무속이 성행하고, 조선이 유교를 국시로 삼고, 개화기 때에 기독교가 유입되고, 일본 강점기에 일본이 신도, 불교와 기독교를 제외한 전통종교와 민족종교를 강압으로 해체되면서 그 영향력이 점차 약해지게 되었다.

그러나 신교의 전통은 천부경, 삼일신고, 참전계경 등과 같은 경전뿐만 아니라 현존하는 우리의 역사책에 수많은 기록들로 전해져 오고 있다. 그리고 전국 각지의 산천과 강과 바다에는 신단과 신궁의 유적이 오늘날까지 남아 있다. 그리고 신교의 풍속인 각종 제례들이 전국에서 거행되고 있으므로 우리 신교의 종교전통은 전승되고 있다고 볼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수많은 시간의 경과로 축약된 신교의 경전이 충분히 해석되지 못하고, 또 종교시설도 오늘날에 적합하게 정비되지 못하고 있으므로, 신교의 경전에 역사기록을 보충하고, 국인들을 교육하는 학당과 종교행위를 할 수 있는 종교시설을 복원할 필요성이 발생하게 되었다.

종교(宗敎)는 역사를 넘어 최고의 존재이신 신(神)을 교육하고 소통하며 숭배하는 것이다. 신의 세상은 궁극적인 이상향으로 신의 세상에 존재하는 천궁과 천지와 인신은 모든 것이 순수하고, 모든 것이 영원하다. 그러나 일월과 토지 이래로 부모로 부터 그 심신이 잉태되어 성장하는 인간 세상의 인간계 그리고 물기와 물귀의 작용으로 동식물이 성장하고 사멸하는 우주만물계는 영원하지 못하다. 따라서 일월과 토지 이래의 인간세상은 변화가 있을 뿐만 아니라 나고 자라고 고갈하여 병들어 죽는 곳으로 인간은 각자의 행로가 있는 것이다.

인신과 세상의 시발점이자 신명의 이상향인 천궁은 세상의 꼭대기에 존재하는 세상으로 인신의 본고향으로 신향(神鄕)이라고 하는 것이다. 천일신뿐만 아니라 지일신과 인일신이 최고의 신이 되므로 그가 존재하는 천궁이 모든 인신들의 본고향, 즉 신향이 되는 것이다. 따라서 천궁에 존재하는 일신과 삼신과 신령과 철인들이 인간과 우주만물의 행로를 주관하시는 것이다. 인신은 천궁과 천지에 존재하면서 인간과 세상을 생성하였고, 사후의 신명과 혼백을 순환하게 하는 것이다. 그 태생이 신성하거나 신성한 영혼은 명계와 유명계를 거쳐 천궁(天宮)에 드는데 천궁은 신과 수많은 신령들과 철인들이 존재하는 곳이다. 천궁은 형체가 없고, 위, 아래, 사방도 없고, 아무것도 없이 비어 있어 여기에는 인신이 큰 덕과 큰 지혜와 큰 능력으로 천지만물과 인간을 창조하셨고 수많은 세계를 주관하신다는 기록이 있다.

삼신에서 인신이 생성되었고, 천지에서 우주가 형성되었고, 물기와 물귀에서 동식물이 번식하였다. 우주의 행로는 대자연의 법칙인 천기와 천도와 천리의 행로를 말하고, 일월의 대주신이 혼인하면서 대성 이래로 태어나는 인간은 각자의 인생행로를 가지는데 이는 인간의 생장소병몰(生長消病歿), 즉 개인의 일생을 말하는 것이다. 그리고 동물과 식물 역시도 천기, 천도와 천리 및 인간의 생활에 따라 생성과 사멸의 행로를 반복한다. 사람은 신명으로 부터 부모의 혼인과 잉태로 생성되지만 그 영혼과 마음은 신과 연계되어 있고, 그 마음과 육체는 세상과 연계되어 있으므로, 비록 늙어서 죽는다고 할지라도 인생(人生)이 모두 끝나는 것은 아니다. 즉 인간의 영혼은 불멸하므로, 비록 인간이 생장소병몰의 일생(一生)을 반복한다고 할지라도 그 영혼은 명계와 유명계를 거치고 다시 신명으로 부터 부모를 만나 잉태되어 태어나는 것이다. 즉 사람은 영혼과 혼백으로 전생과 현생과 내생의 인생을 반복하는 것이다.

사람이 심신을 수련하고 학문과 도를 닦아 태초의 진리에 가까워지면 신과 소통할 수 있다. 인간이 창조된 초기에는 사람의 본성이 맑고 깨끗하여 신의 목소리를 듣기도 하고, 꿈에 신이 나타나서 신의 의지를 일러주기도 하였다. 오늘날에는 대부분의 사람들의 본성이 혼탁해져 신의 목소리를 듣거나 신의 모습을 보기가 어렵다. 그러나 오늘날에도 수련으로 심신을 청결히 하고, 경전을 읽어 태초의 진리를 깨닫고, 정성으로 신을 숭상하면 자연 속에서나 명상 속에서나 꿈 속에서 신과 소통할 수 있다.

앞에서 살펴본 것처럼, 우리의 선조들은 오늘날의 우리들에게 아주 훌륭한 종교전통을 계승하였다. 훌륭한 종교전통을 물려주신 것은 선조들의 공로였지만 이를 복원하여 정상화 하는 것은 우리들의 책무라고 하겠다. 종교의 경전은 해당 종교가 생성될 때 해당 종교의 신에 대한 가르침이나 신명의 가르침을 구전하거나 기록한 책이다. 수련으로 심신을 고요하고 정숙하게 하고, 교육과 학습으로 천지인과 천기, 천도, 천리와 인간의 생장소병몰과 전생과 현생과 내생이라는 진리를 깨닫고, 지감과 조식과 금촉으로 인생의 감정을 조절하며 신명을 지성으로 경배하면 신과 소통할 수 있다. 그리고 경전을 강독하고 수련하며 신을 모시고 숭상하면 이승에 복된 삶을 영위하고, 저승에서는 그 영혼이 신령이 되어 천궁에서 영생하거나 신명에 부가되어 다시 선량한 인간으로 잉태되어 태어나는 기쁨을 누리게 될 것이다.

역사 기록에 의하면, 우리 전통종교인 신교(神敎)에 대한 다음과 같은 기록이 있다. 조대기에서 이르기를, ‘옛적에 환인이 계셨는데 하늘에서 내려와 천산(天山)에 살면서 천신께 제사지내는 일을 주관하였다.’ 라는 기록이 있고, 삼성밀기에서 이르기를, ‘환국의 말기에 환웅께서 국가를 위하여 곧 삼신(三神)으로써 종교(敎)를 설치하였다는 기록이 있고, 밀기에서 전하기를, ‘환웅께서 삼신(三神)으로써 종교(敎)를 설치하고 전인의 계율(佺戒)로써 업(業)을 하였다. 무리를 모아 맹서를 시키고 권선징악의 법(勸懲善惡法)을 두었다.’ 라는 기록이 있다.

그리고 한웅천왕께서 스스로 하늘을 열어 생민(生民)에게 베풀고 교화하였다. 천경(天經)을 펴고 신고(神誥)를 강의하여 무리들을 크게 가르쳤다. 이때에 9환은 모두 삼신(三神)을 하나의 원(源) 조상으로 하였다는 기록이 있다.

그리고 단군세기 3세 단군 가륵(嘉勒) 기해 원년. 5월 제왕께서 삼랑(三朗) 을보륵(乙普勒)을 초대하여 신(神)과 왕(王)과 종인(倧)과 전인(佺)의 도를 물으셨다. 보륵은 엄지손가락을 교차시켜 바른 손에 올려놓고 삼육대례(三六大禮)를 행한 다음 나아가 말씀드렸다. 말하기를, “고로 신시 개천의 도(道)는 또한 신(神)으로써 종교(敎)를 설치하여 베푸는 것이니, 나를 아는 것을 홀로 구하고, 나를 비움으로써 만물을 존재하게 하면 능히 인간 세상에서 자기에게 복이 될 것입니다.” 라고 하였다는 기록이 있다.

고기(古記)에, 을밀대(乙密臺)가 있는데 세상 사람들이 전하기를 을밀선인(乙密仙人)이 세운 것이라고 한다. 을밀은 안장제(安臧帝)때에 조의로 선발되어 나라에 공이 있었는데 본래 을소(乙素)의 후손이다. 집에 있으면서 글을 읽고, 활쏘기를 익히고, 삼신을 노래하고 읊으며, 낭도들을 받아들여 수련하고, 의리와 용기로 공공에 이바지하였는데 1세대 조의로 그 낭도가 3,000이었다. 가는 곳마다 구름같이 모여들어 일제히 다물흥방가(多勿興邦歌)를 노래하였는데 이렇게 함으로써 그 나를 버려 의를 온전하게 하는 기풍을 고취하도록 한 것이다.

그 노래에 이르기를, “앞서 간 것은 법(法)이 되고 뒤에 올 것은 위(上)가 되고 법이 되네. 고로 살지도 않고 죽지도 않으며 위가 되네. 고로 귀한 것도 없고 천한 것도 없도다. 사람은 하늘과 땅(天地) 가운데에 일(一)이 되고 마음은 몸 즉 본체와 더불어 일(一)이 되네. 고로 그 허함(虛)과 그 조함(粗)이 동일한 즉 본체이네. 고로 오직 신(神)과 오직 만물(物)은 둘이 아니도다. 참됨이 만 가지 선(善)의 극치를 이루고 신께서 일(一) 가운데의 극치의 주인이네. 고로 세 참됨이 일(一)로 돌아가고 일(一)이 중심이네. 고로 일신(一神)은 즉 삼신(三神)이로다. 하늘 위 하늘 아래에 오로지 내가 스스로 존재하고 그것을 매우 정성스럽게(多勿) 하여 나라를 부흥하고 스스로 존재하네. 고로 무위(無爲)의 일을 정하여 나라를 부흥하네. 고로 말없는 가르침을 행하였도다. 참된 명(命)이 크게 생겨나 성품(性)이 광명(光明)에 통하고 들어온 즉 효도하고 나간 즉 충성하네. 고로 무리들이 선하고 효도와 충성을 봉행(奉行)하지 않음이 없네. 고로 여러 악을 일절 짓지 않도다. 오로지 백성의 의로운 바는 곧 나라(國)를 소중히 여기는 것이니 나라가 없어지면 우리가 어찌 나라를 소중히 여기며 살겠는가. 고로 백성들에게는 만물이 있어 우리 생을 복되게 하네. 고로 나라에는 혼(魂)이 있어 큰 덕이 되도다. 혼에는 생(生)이 있고 자각(覺)이 있고 영(靈)이 있어 일신(一神)께서 유거(攸居)하시는 곳이 천궁(天宮)으로 삼혼(三魂)이네. 고로 지혜(知)와 삶(生)은 일신을 함께 닦음으로써 가능하네. 고로 형체(形)와 혼(魂) 또한 함께 번성함을 얻도다. 우리 자손으로 하여금 선이 나라가 되게 하고 태백교(太白敎)의 가르침이 내가 우리 자손의 스승이 되는 바이네. 고로 통솔함에 바르지 않음이 없고 내가 스승인바이네. 고로 가르침에 새롭지 않음이 없도다.” 라고 하였다는 기록이 있다.